구글 플레이스토어 통해 배포
iOS 버전 이달 안에 출시
목적지 입력 안하는 '원터치콜' 지원

택시업계가 자체 택시호출서비스 앱(응용프로그램) '티원택시'를 본격 출시한다.

12일 택시업계에 따르면 택시 4단체와 스타트업 티원모빌리티는 이날 티원택시 승객용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배포한다.

티원택시 앱은 열흘간 시범 운행을 거친 뒤 오는 22일 정식 론칭될 계획이다. 애플 운영체제인 iOS 버전의 승객용 앱은 이달 안에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티원모빌리티는 택시 4개 단체가 5%씩 출자한 스타트업이다. 해당 단체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이다. 현재 용인시, 화성시, 진주시 등 지자체 공공 브랜드 앱을 운영 중이다.

티원택시는 이용자가 목적지를 입력하지 않아도 근거리의 택시가 배차되는 '원터치콜' 서비스를 운영한다. 이용자가 목적지를 입력하면 택시가 골라 태우는 카카오의 이용방식과는 다르다. 이 때문에 목적지를 입력하기 힘든 이용자들이 티원택시 앱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게 택시 업계의 설명이다.

택시 업계 관계자는 "전화를 통한 택시 콜 서비스도 티원택시 기사용 앱으로 지원한다"며 "인건비 절감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택시 업계에 따르면 티원택시 앱은 지난달 기사 회원 모집을 시작한 뒤 이달 10일까지 6만명이 넘는 기사 회원이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단체 관계자는 "열흘간 지역별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후 22일 전국 택시업계가 참여하는 발대식을 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