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부터 서비스 시작해 4600명 회원·300개 독서모임
“지점 확대하고 온라인 서비스 강화할 것”

유료 독서모임 커뮤니티 서비스 트레바리가 5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소프트뱅크벤처스가 45억 원, 패스트인베스트먼트가 5억 원을 투입했다.

트레바리는 국내 최초로 독서모임을 사업화한 스타트업이다. 2015년부터 4개월 단위로 활동할 수 있는 다양한 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회원들은 한 달에 한 번 정해진 책을 읽고 모인다. 현재 4600명의 회원들이 약 300개의 모임에 속해 활동하고 있다. 참가비는 4개월 기준으로 19만~29만원이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최지현 소프트뱅크벤처스 책임은 “트레바리 팀의 독서모임은 참석률과 재가입률이 높다"며 "수준이 있는 독서모임 만들면 얼마든지 유료화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윤수영 트레바리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트레바리 모임 전용 공간인 ‘아지트’ 지점을 확대하고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