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보통신 업종 ‘맑음’ 석유화학·자동차 ‘흐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국내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 대졸 신입 정규직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확실한 채용계획을 내놓은 업종은 ‘금융·보험(47.5%)’과 ‘정보통신’(40.0%)이었다.

하지만, 이들 기업 열곳중 세곳(35.6%)만 “확실히 신입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채용 의사는 있으나 채용계획이 미정”(43.7%), “채용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15.4%) 등의 응답도 많았다.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이다”는 응답은 5.3%였다. ’확실한 채용‘을 응답한 기업중에는 대기업이 63.7%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40.2%, 중소기업은 27.2%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이 채용계획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서 △정보통신(40.0%) △건설·토목·부동산·임대’(38.8%), △여행·숙박 및 기타서비스(38.6%), △의류·신발·기타제조(37.5%), △문화·미디어(36.7%), △전기·전자(36.2%), △기계·금속·조선·중공업(35.9%) 분야의 순서로 신입 채용계획이 높았다. 이에비해 신규채용을 보수적으로 내다본 업종은 △유통·물류(28.6%) △식음료(30.4%) △자동차 및 부품(31.4%) △정유·화학·섬유·의약(31.6%) 등이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