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눈이 부시게' '아이템' /사진=방송 캡쳐

신작 월화드라마 시청률 경쟁의 첫 승기는 SBS '해치'가 잡았다. tvN '왕이 된 남자'의 아성에 도전한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SBS '해치'는 전국 기준 1회 6.0%, 2회 7.1%로, 지상파 드라마 중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해치’는 방송 전부터 배우 정일우의 소집해제 후 첫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작품. 베일 벗은 ‘해치’ 속 정일우는 중심에서 극 전체를 완벽하게 이끌며 대중의 기대를 완벽히 충족시켰다.

정일우가 연기한 ‘연잉군 이금’은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세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반천반귀(半賤半貴) 왕자다. 타고난 천재성, 명석한 두뇌, 냉철한 판단력까지 갖췄지만 어디에서도 환영 받지 못하는 인물이다. 훗날 조선 왕조 가장 위대한 왕 중 하나인 영조의 청년시절을 그린다. 감정을 겉으로 드러내서는 안 되는, 결코 쉽지 않은 캐릭터임에도 정일우는 그 동안 쌓아 올린 탄탄한 사극 경험치를 통해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살려냈다.

같은 날 동시간대 방영된 주지훈 주연의 MBC 드라마 '아이템'은 4.0%, 4.9%의 시청률을 보였다. ‘아이템’은 초능력이라는 신선한 소재, 짜임새 있는 전개, 특히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2주 결방 후 방영을 시작한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하 조들호2)이 4.4% 5.7%를 기록했다.

종합편성채널 JTBC에서 첫 방송된 '눈이 부시게'는 ‘눈이 부시게’는 전국 기준 3.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2배가 넘는 수치다.

‘눈이 부시게’는 첫 방송부터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 설렘까지 선사한 독보적 감성 시너지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드렸다. 짧은 등장만으로 존재감을 과시한 김혜자, 어떤 역이든 자신만의 색으로 녹여내는 한지민의 연기는 명불허전이었다. 여기에 한층 깊어진 연기로 여심을 저격한 남주혁, 시종일관 웃음 하드캐리를 선보인 손호준도 기대 이상의 시너지를 발휘했다.

앞서 방영 중이던 tvN '왕이 된 남자'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8.2%를 기록, 지상파와 비지상파 통합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