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서롭(8,610 0.00%)은 국내 최대 의약품 유통기업 지오영과 신약 유통 및 장내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회사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캔서롭은 사업제휴를 통해 향후 캔서롭이 개발 또는 권리를 확보하는 의약품의 국내 독점판매권을 지오영에게 부여키로 했다. 지오영은 캔서롭이 앞서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 등을 인수해 협력 관계를 맺었다.

2017년 12월 캔서롭은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에 40억원을 출자해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의 주요 개발품목인 HD201(허셉틴 바이오시밀러)과 HD204(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독점판매권 우선협상대상자가 됐다.

캔서롭 관계자는 "HD201 및 HD204의 국내 독점판매권을 확보할 경우 지오영 유통망을 활용한 효율적인 마케팅이 가능하다"며 "양사는 캔서롭의 유전체분석기술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세부적인 사업구조는 1개월 이내에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오영은 국내 600여개의 중대형병원과 2만1000여개 약국 중 약 70%에 의약품을 유통하고 있다. 2017년 2조3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캔서롭의 최대주주인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캔서롭이 신약개발 회사로 발돋움하는 데 있어 지오영과의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으로 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