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2시,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 총회
‘부동산·블록체인 미래전략’ 세미나도 개최
부동산과 블록체인기술의 융합산업 방향을 제시하고 연구할 전문가단체 ‘글로벌부동산블록체인포럼(GRBF·Global Real Estate Blockchain Forum)’ 이 설립됐다. 부동산산업 관련 업계 학계 공무원 등 다양한 전문가 80여명이 창립 회원으로 참여했다.

GRBF는 1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 대당강에서 창립총회와 함께 창립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포럼은 부동산 정보의 비대칭성 해소, 거래의 안정성·투명성 제고 등 부동산업계가 안고 있는 근본적 문제 해결에 블록체인 활용 방안을 선도적으로 제시해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부동산 비즈니스 발굴 △신기술 정보 연구 및 공유 △블록체인·부동산 융합산업 정책 제언 △관련 포럼 세미나 등 교육·학술 활동 등을 펼쳐가기로 했다.

‘부동산·블록체인및 스마트시티 미래전략’이란 주제로 열리는 창립 세미나에는 김갑성 연세대 교수,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 권용현 로니 대표, 노홍균 프로피 한국대표 등 학계·업계 전문가들이 주제 발표에 나선다. 이후에는 정석현 키다리펀딩 대표, 이은철 비트퓨리 한국대표, 김대진 글로벌청년창업재단 이사장, 박성욱 모빌아이 대표 등 관련 업계 전문가들이 토론에 참여한다.

황성규 GRBF 신임회장은 “글로벌 산업계는 현재 치열한 블록체인 기술 융복합 경쟁을 펼치고 있다”며 “한국 부동산산업계도 이같은 트렌드에 뒤쳐지지 않도록 GRBF가 큰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신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ys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