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 루프스병 투병 밝혀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루프스 투병 사실을 고백하면서 관심과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최준희 양은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뒤 "배우 최진실 딸입니다"라고 소개하며 영상을 시작했다.

이어 "두 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질병에 걸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면서 루프스 투병에 대해 언급했다.

루프스는 자가 면역 질환인 난치병이다.

최준희 양은 "이제 조금 나아지기 시작해서 어제 퇴원했다"면서 "몸이 퉁퉁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체중이 2주 만에 10kg이 갑자기 늘었다"면서 "거울을 볼 때마다 자존감이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이런 생각도 든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이 상태로 유튜브 영상을 올려도 될까? 싶었는데 병원에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거라고 했다. 영상을 통해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당차게 말했다.

최준희 양은 "제 마음을 치유했던 것이 그림과 글이었다. 주변에서 반응이 좋았다. 엄정화, 홍진경, 이소리 이모들이 '책 내도 되겠다'며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 자칭으로 글을 매우 잘 쓴다라는 것은 아니지만 좋아해 주는 분들이 많으셔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속적으로 글과 그림을 올릴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엄마 최진실과 아빠 조성민, 삼촌 최진영이 모두 세상을 떠나는 비운을 겪었음에도 당당했던 최준희 양. 이어 전해진 힘든 투병 고백에 네티즌들은 "많은 사람들이 아끼고 있으니 힘내라", "신이 있으면 이제 그만. 저 집안에 시련은 충분하다",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일을 겪어서 마음이 아프다. 우린 네 엄마가 훌륭한 배우였다는 것을 기억한다 준희 양도 잘 커주길", "악플은 물론이고 주위 시선 1도 의식하지 말고, 몸도 마음도 건강하고 꿋꿋하게 살아갔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으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