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서울대 총장 기자간담회

장기적 관점 입학정책 수립
6년 임기 위원회 운영 검토

파업 노조와 합의안 타결

오세정 신임 서울대 총장(사진)이 ‘깜깜이 전형’이란 비판을 받아온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 총장은 12일 서울대 행정관에서 열린 첫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드라마 ‘SKY 캐슬’로 학종에 대한 불만이 커졌다는 질문에 “학종은 학생의 잠재성을 보는 전형인데 너무 예측이 가능하면 정형화된 학생만 뽑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면서도 “학종에 대한 상당한 불신이 있는 상황에서 학종의 투명성을 높여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오 총장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서울대의 입시 정책을 수립하겠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그는 “정부에서 국가교육위원회를 만드는 것과 비슷한 개념으로 총장 임기와 관계없이 입학 정책을 수립할 수 있는 6년 임기의 위원회를 운영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위원회를 통해 입시정책, 교육정책, 인재상 등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에서 성추문, 논문 표절 등 연구 윤리 부정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검증 제도 자체는 자리가 잡혔지만 심사 기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 게 문제”라며 “각종 의혹을 빠르게 검증할 수 있도록 연구진실성위원회 등 관련 기관 지원을 늘릴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 새로 임명된 학내 주요 보직자들도 연구처 등을 통해 검증 과정을 거쳤다”고 덧붙였다.

연구 분야에 대해서는 “하버드나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는 서울대 교수들이 어떤 연구를 하는지 신경 쓰지 않고 있다”며 “적어도 몇 개 연구 분야에서는 학계를 선도할 수 있는 대학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지난 7일부터 시작된 민주노총 서울일반노동조합 서울대기계·전기분회의 ‘난방 파업’과 관련해 “학생을 볼모로 파업을 시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대와 노조 측은 이날 오후 1시부터 협상을 진행해 상여금 200% 지급, 명절휴가비·복지포인트 등 제공 등을 포함한 노사 합의안에 최종 합의했다. 노조 관계자는 “기계실 점거를 해제하고 난방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