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대국민 사과
김명수 대법원장은 전임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자 대국민 사과와 함께 연루 법관들에 대한 추가 징계에 착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12일 법원 내부통신망에 올린 글에서 “전직 대법원장 및 사법행정의 최고 책임자들이 법원의 재판을 받게 된 상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심려가 클 것이라 생각한다”며 “사법부를 대표해 다시 한 번 사과와 위로의 말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의 최종 수사결과를 확인한 뒤 추가적인 징계청구와 재판업무 배제 범위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