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미국 작곡가 조지 거슈윈(1898~1937)의 ‘랩소디 인 블루’(1924)는 재즈와 클래식 어법을 제대로 결합시킨 기념비적 걸작이다. 대중가요 작곡가이던 거슈윈은 재즈와 클래식을 동시에 구현한 피아노와 오케스트라 곡을 만들어달라는 의뢰를 받고 이 곡을 썼다. 하지만 시간도, 능력도 부족했기에 관현악 편곡은 퍼시 그로페라는 클래식 작곡가에게 맡겨졌다.

클라리넷이 멋들어진 상승음형을 연주하는 도입부의 쾌감, 자유분방한 분위기,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사운드로 초연은 큰 성공을 거둔다. 하지만 실력 부족을 절감한 거슈윈은 본격적인 공부에 매진해 클래식과 뮤지컬 양쪽에서 성공을 거둔 작곡가로서 보기 드문 사례를 남겼다. 작은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을 채찍질한 덕분에 피아노 협주곡 F장조, 관현악곡 ‘파리의 미국인’, 오페라 ‘포기와 베스’ 등 더 큰 걸작을 쓸 수 있었다.

유형종 < 음악·무용칼럼니스트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