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대 한정 판매
롯데하이마트는 자사 온라인 쇼핑몰에서 55형 고화질(UHD) TV 1000대를 이달 20일까지 33만원에 한정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제품은 유맥스와 더함, 시네아이 등 국내 3개사가 제조했다. 국내 온라인 쇼핑몰의 중소기업 TV 카테고리에서 매출 상위를 기록하는 인기 브랜드다.

제품 공식 가격은 33만원대로 사양이 비슷한 국내 중견 TV 제조사 제품보다 약 20~30% 저렴하다. 추가로 제공하는 엘포인트와 행사 신용카드 할인 등을 고려하면 소비자가 부담하는 비용은 29만9000원이다.

윤용오 롯데하이마트 온라인상품팀장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우수한 국내 중견 제조사의 TV를 기획가에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