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26% 늘어 1조2594억원
日·동남아 노선 다변화 효과
국내 1위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이 창사 13년 만에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1조2594억원으로 2017년(9964억원)보다 26.4% 증가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새 항공기 도입을 통한 신규 취항과 일본·동남아시아 노선 다변화, ‘에어카페’ 등을 통한 부가 매출 등이 매출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제주항공의 취항 노선은 2017년 45개에서 작년 67개로 늘었다. 같은 기간 부가 매출도 789억원에서 988억원으로 25% 증가했다.

국제 유가 상승 등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은 2017년(1013억원)보다 0.1% 줄어든 1012억원을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신규 항공기 도입에 따른 정비비와 항공기 임차료 등 고정비용을 효율적으로 분산해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1000억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2011년부터 8년 연속 영업흑자를 이어가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가파른 국제 유가 상승으로 적자를 낸 다른 LCC와 달리 흑자를 달성함으로써 제주항공만의 차별화된 수익구조와 원가 경쟁력을 시장에 확인시켰다”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