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5·18에 대한 입장은 이미 수차례 밝혔다"며 "5·18유공자 명단은 공개해서 투명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8일 북한군 개입을 주장한 5·18공청회를 개최해 논란이 일었다. 극우논객 지만원씨와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5·18북한군 개입설' 등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진태 의원은 광주 시민에게 사과할 의사를 묻는 질문에 "공청회에 참가한 인사의 발언이다"며 "참가자들의 주관적 의사표현에 대해서는 객관적 평가가 이뤄질 것이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오월단체의 반발에 대해 "진의가 왜곡되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5·18 자체를 부정하지 않는다. 진상규명 특별법에 의거해 진상을 밝히면 된다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청회 주관이 의도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혀 의도한 것이 아니다. 살면서 발생하는 예기치 못한 일이다"고 답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