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은 지난해 5021억원의 순이익을 거둬 2011년 금융지주 설립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2017년 순이익과 비교해 24.5% 증가했다.

은행, 비(非)은행 부문 모두 전년 대비 실적 개선세를 나타났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3467억원, 1690억원의 순이익을 내면서 은행 부문 실적은 전년 대비 910억원 늘었다. 비은행 부문 순이익은 BNK캐피탈 711억원, BNK저축은행 156억원, BNK투자증권 114억원 등을 기록했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전년 대비 각 2.79%와 27.74% 증가한 2조3435억원, 2040억원을 기록했다.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년 대비 0.1%포인트 오른 0.55%,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년 대비 0.98%포인트 상승한 6.75%로 나타났다.

BNK금융 연결 총자산은 전년 말 대비 10.78% 증가한 119조18억원을 기록했다. BNK금융은 이날 이사회에서 현금배당 978억원, 주당 배당금 300원을 확정했다. 배당 성향은 전년 대비 0.87%포인트 오른 19.47%다. BNK금융 관계자는 “김지완 회장 취임 이후 추진된 비은행부문 강화와 비이자수익 확대 경영전략이 성과를 낸 것”이라며 “투자금융(IB)과 자산관리(WM)부문 중심으로 수익원의 다각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