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목동 한가람고 운영하는 이옥식 봉덕학원 이사장
“한때 ‘롤모델’이던 자율형 사립고(자사고)가 이제는 ‘없애야 할 학교’로 취급받고 있어요.”

서울 목동에 있는 자사고 한가람고를 운영하는 봉덕학원의 이옥식 이사장(사진)은 1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상곤 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경기교육감으로 있을 당시 혁신학교 교사들을 한가람고로 연수를 보내기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장은 이어 “두부모 자르듯 똑같은 아이들만 찍어내는 교육을 하지 말자는 게 자사고의 설립 취지”라며 “이를 지지하고 입학을 선택한 학생, 학부모들이 엄연히 존재하고 있다는 걸 교육당국이 외면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각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재지정 평가 대상인 자사고 24곳은 오는 7월까지 자사고 지위 유지 여부를 재평가받는다. 한가람고 등 자사고들은 “이번 재지정 평가는 이미 답이 정해진 요식 행위”라고 반발하고 있다. 지난 1기 재평가 때와 달리 문재인 정부가 ‘자사고 폐지 후 일반고 전환’을 국정과제로 내건 데다, 전국 시·도교육감 17명 중 14명이 자사고 폐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1980년 영등포여상 수학교사로 교직에 첫발을 내디딘 이 이사장은 영등포여상 교장을 거쳐 1997년 한가람고 개교 때부터 교장으로서 학교를 일궜다. 한가람고는 2010년 자사고로 지정돼 운영 중이다.

이 이사장은 한가람고 교장을 맡으며 학생들이 수업을 선택해 스스로 시간표를 짜는 교육과정, 국내 최초 반바지 여름교복 도입 등 다양한 교육실험을 주도해왔다. 이런 시도들은 교육당국이 추진 중이거나 시행 중인 고교학점제, 편한 교복 공론화, 교원평가제보다 한 발짝 앞선 것이다. 이 이사장은 “그동안 교육당국은 ‘근거 법이 부족하다, 한가람고만 예외를 둘 순 없다’며 변화를 번번이 막아섰다”며 “정부의 지원금에 의존하지 않는 자사고였기에 교육청과 부딪히면서도 여러 시도를 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한가람고가 일반 사립고를 안 해본 것도 아니고, 일반고로 전환해도 어떻게든 해나갈 순 있을 것”이라면서도 “학교의 방향성에 동의하고 직접 선택한 학생과 학부모들이 아니라 그냥 배정된 이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교육을 시도하는 건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사고들이 강남 쏠림 현상을 일정 부분 완화한 것이 사실인데 자사고를 몰아내면 ‘SKY캐슬’은 영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