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12일 '5·18 망언' 당사자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징계안을 국회사무처에 냈다.

4당은 징계안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되는 대로 이들의 의원직 제명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또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날조·비방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 개정안 공동 발의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은 사과하며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주 우리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심각했다. 특히 발표된 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결국 민주화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며 "또 일부 발제 내용 중에는 헌정질서 문란 행위자를 옹호하는 대목도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출당 등 자체 징계를 하지 않으면 한국당 3인방에 대한 범국민 퇴출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5·18에 대한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과 국민을 우롱하는 범죄적 망언을 초래했다는 것을 명심하라"며 "망언 의원에 대한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하라"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