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국토부에 공문…성동·강남도 지난달 의견 전달

서울 일부 자치구가 공시지가 인상에 우려를 드러냈다.

가뜩이나 어려운 소상공인의 임대료 및 세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게 주된 이유다.

12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영등포구는 전날 국토교통부에 '공시지가 인상이 점진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영등포구의 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19.86% 상승했다.

이는 서울에서 강남(23.13%), 중구(21.93%)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상승률이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여의도 등 일부 지역은 개발구역도 아니고 용도가 변경된 것도 아닌데 인상률이 높은 편"이라며 "주민들의 세 부담과 임대료 상승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앞서 성동구와 강남구도 지난달 의견청취 기간에 공시지가 인상률이 과도하다며 낮춰달라고 국토부에 요청했다.

성동구의 경우 서울숲길, 상원길 등지의 표준지 35개에서 '젠트리피케이션'(임대료 상승에 따라 상인과 주민들이 다른 지역으로 밀려나는 현상) 발생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성동구는 16.09%의 상승률로 영등포구의 뒤를 이었다.

성동구 관계자는 "이후에 별도로 의견을 전달하지는 않았지만 기존 입장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국토부가 공개한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는 작년보다 9.42% 올라 11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13.87%로, 12년 만에 최대치를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