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알-카타니 처벌 압박, 사우디 반발

미국이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오른팔'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총책으로 알려진 핵심 측근을 처벌토록 압박하고 있으나 사우디가 반발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빈살만 왕세자의 최측근인 사우드 알-카타니(40)는 카슈끄지 살해 사건 이후 핵심 주모자로 빈살만 왕세자의 최고위 보좌관직에서 해임됐으나 여전히 비공식 보좌관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이에 사우디 측에 알-카타니를 사건 주모자로 처벌할 것을 압박하고 있으나 사우디 측은 그에 대해 '결정적인 조치'를 취하는데 반발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미 관리들은 알-카타니가 지속해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자체가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대한 사우디 정부의 미흡한 대처를 반영하는 것으로 비판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 국무부의 한 고위관리는 WSJ에 '알-카타니가 자신의 행동에 별 제약을 받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정부는 카슈끄지 살해에 연루된 알-카타니와 다른 사우디 관리들에 대해 제재를 부과, 이들과 미국인과의 거래를 금하고 있다.

터키 정부는 '주범'인 알-카타니가 터키에서 처벌받도록 그의 인도를 사우디에 요구하고 있다.

사우디 관리들에 따르면 알-카타니는 카슈끄지 사건이 발생하기 전 빈살만 왕세자의 핵심 측근으로 사우디 내정과 외교 양면에서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알-카타니는 빈살만 왕세자의 엄호 아래 국내 언론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3천여명의 강력한 팀을 구성해 소셜 미디어상의 정부 비판자들을 감시,협박해왔다고 WSJ은 전했다.

알-카타니는 카슈끄지 사건 발생 후 터키 측이 확보한 증거들을 보고받은 살만 사우디 국왕에 의해 해임됐으나 여전히 빈살만 왕세자의 비공식 보좌관 역할을 하는 것으로 사우디 관리들은 전하고 있다.

알-카타니는 공식 해임 이후에도 여전히 왕실 보좌관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국내 언론인들에게 지침을 하달하거나 빈살만 왕세자와의 면담을 주선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델 알-주베이르 사우디 외교장관은 지난주 카슈끄지의 살해를 '엄청난 실수'라고 지적하면서 "법적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절차가 마무리된 다음 우리를 평가하라. 절차가 마무리되기 이전에 우리를 심판하지 말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사우디와의 관계를 이유로 빈살만 왕세자를 비난하는데 주저하고 있으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롯한 다른 관리들은 사우디 측에 사건 조사 압박을 가하고 있다.

사우디 검찰은 카슈끄지 사건과 관련해 11명을 기소했으나 알-카타니는 아직 기소되지 않았으며 추가로 조사하고 있는 10인에 포함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