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과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국인 베트남의 팜빈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했다.

민 장관은 이날 오전 6시5분(이하 현지시간)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하노이에서 출발, 오후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평양행 고려항공 여객기를 탔다. 민 장관은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을 비롯한 5명의 수행원을 대동했다. 베트남 언론 취재진도 동행했다.

베트남 측 의전국장이 함께 온 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전후해 베트남을 국빈방문하는 문제를 최종 조율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당초 북측 의전 총괄 담당자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의 하노이 방문이 예상됐지만, 협상 내용 보안을 좀 더 철저히 지킬 수 있는 평양을 실무협상 장소로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베트남 외교부는 전날 트위터에서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이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으로 12~14일 북한을 공식 방문한다”고 밝혔다. 민 장관은 이 외무상과 김정은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일정, 숙소, 동선 등 세부 문제를 의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