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등극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 복합제
함량에 따라 제품과 포장 색깔 달리해 차별화

대웅제약(195,500 -1.51%)(대표 전승호)은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젯정’이 2018년 원외처방 실적(UBIST 기준) 105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크레젯정은 대웅제약이 2016년 4월 출시한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다. 출시 첫해 19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출시 2년째인 2017년 전년 대비 271% 성장한 약 7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는 전년대비 48% 성장한 105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등극했다.

대웅제약은 치열한 경쟁 환경에서도 시장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차별화된 전략이 성공 요인이라고 보고 있다.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2018년 기준 1893억원 규모로 현재 29개 제품이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크레젯정은 에제티미브 10mg에 로수바스타틴 함량에 따라 5/10/20mg의 3개 제품이 있다. 기존에는 함량에 관계없이 모두 동일한 색상이었으나 조제 과정에서 혼선을 줄이고 처방 조제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4월 10/10mg 제품의 색상을 분홍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했다. 이달 1일부터는 로수바스타틴 성분 함량에 따라 포장 색깔을 다르게해 10/5mg은 연두색, 10/10mg은 파란색, 10/20mg은 주황색 패키지를 사용하고 있다.

최호정 대웅제약 크레젯 PM은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지금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어 크레젯의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을 통해 300억원대 대형품목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크레젯정은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개선제로 LDL-콜레스테롤 강하와 지질 수치 개선 및 관상동맥 죽상경화증 진행 지연에 효과가 있다. 국내 임상 3상 연구를 통해 안전성을 입증했으며 식사와 관계없이 1일 1회 복용이 가능하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