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에 상가 임대수익률 '악화'…"당분간 악화 지속"

지난해 상가 임대수익률이 크게 떨어졌다. 매매가격 상승과 자영업 경기 침체로 인한 임대료 하향 조정 등 때문이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중대형상가의 연 수익률은 4.19%로 전년도 4.35%보다 0.16%포인트 떨어졌다.

소규모 상가의 연 수익률은 3.73%로 전년보다 0.18%포인트 하락했다.

중대형 상가의 수익률은 충북(5.16%), 인천(5.12%), 경기(4.97%)·광주(4.97%), 강원(4.65%) 순이었다. 소규모 상가는 광주(4.76%), 충북(4.58%), 전남(4.46%), 충남(4.38%), 인천(4.34%)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 중대형 상가의 수익률은 3.8%로 전국에서 4번째로 낮았다. 소규모 상가의 수익률은 2.99%로 전국에서 3번째로 낮게 나타났다.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이 유일하게 전년보다 높은 수익률을 나타냈다. 중대형 상가가 3.99%에서 4.11%로 0.12%포인트, 소규모 상가는 3.5%에서 3.53%로 0.03%포인트 올랐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매매가격 상승과 자영업 경기 불황 등 영향으로 상가 수익률이 떨어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며 "실물경기 및 상가 임차수요가 살아나지 않는 한 당분간 수익률 악화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