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재욱이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정지된 일로 뮤지컬에서 하차한 가운데 김병옥 또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돼 연예계 안전불감증에 대한 경고등이 켜졌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김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0시 58분께 경기도 부천시 한 아파트 단지 내 지상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주차장에서 이상하게 운전하는 차량이 있다"는 한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귀가한 김씨를 적발했다.

음주측정 결과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5%이었다.

김씨는 "아파트까지 대리운전으로 온 뒤 주차를 하려고 운전대를 잡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김씨를 불러 정확한 음주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 '올드보이'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김병옥은 현재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에 출연 중이라 제작진은 비상이 걸렸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병옥 음주운전 보도 후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