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500가구 복합단지 구성
신분당선 동천역 도보 10분 거리

한화건설이 경기도 용인시에서 올해 첫 분양을 시작한다. 한화건설은 수지구 동천동 349-10번지 일대 짓는 '수지 동천 꿈에그린'을 오는 3월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74~84㎡의 아파트 293가구와 전용 33~57㎡의 오피스텔 207실로 구성된다.

단지는 판교신도시, 분당신도시와 인접했고 신분당선 동천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판교역이 2정거장, 강남역이 6정거장으로 강남역까지 22분이면 이동이 가능하다. 대왕판교로, 용인~서울간 고속도로, 경부·영동 고속도로, 외곽순환도로, 분당~내곡간, 분당~수서간 도시고속화도로 등 다양한 도로망도 인접했다.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아브뉴프랑 판교 등 분당 및 판교의 생활 편의시설과도 가깝다.

복합단지인 수지 동천 꿈에그린은 광교산 자락에 자리한다. 단지 내에서도 사계절 고유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판상형, 남향 위주로 동을 배치했다. 대부분 타입에서 현관장, 붙박이장, 팬트리 등 수납공간을 극대화했다. 입주는 2022년 상반기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