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이 11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됐다. 다음달 1일인 협상 시한이 임박했지만 주요 쟁점에 대한 양국 간 견해차가 커 시한이 연장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길버트 캐플런 상무부 국제통상담당 차관(오른쪽)이 중국 측과 차관급 실무 회의를 마치고 호텔로 돌아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