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모바일 액션 MMORPG '사무라이 쇼다운M'에 일본의 유명 성우진이 대거 참여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메인 캐릭터들의 원작 성우진이 그대로 등장해 글로벌 팬 층의 향수를 자극한다. 인기 히로인 '나코루루' 역을 맡은 나카하라 마이 외에도 호탕한 방랑 검객 '하오마루' 역의 나카무라 다이키, 시한부 검술사 '타치바나 우쿄'역의 야노 에이지가 각 캐릭터 고유의 개성을 변함없이 살렸다.

더불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한 성우진이 '사무라이 쇼다운 M'의 오리지널 캐릭터로 등장한다. '샬롯'의 '토모리 나오' 역을 맡아 여동생 전문 성우로 이름을 알린 사쿠라 아야네를 비롯해 '아이돌 마스터 신데렐라 걸즈'의 하야미 사오리, '코드기어스'의 후쿠야마 쥰 등 게임 및 인기 애니메이션에 참여한 성우들이 게임의 완성도를 높였다.

조이시티는 "'사무라이 쇼다운 M'의 배경인 일본 에도 시대 특유의 감성을 살리고 각 캐릭터들의 생동감을 전하기 위해 일본어로 더빙을 진행했다"며 자체 팟캐스트 '사쇼데이'를 통해 일본 성우들의 목소리를 미리 들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팟빵에서 '사쇼데이' 방송을 들을 수 있으며, '사무라이 쇼다운 M' 공식 카페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사무라이 쇼다운 M'은 90년대의 대표 대전 액션 게임 '사무라이 쇼다운' IP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탄생 시킨 모바일 게임이다. 중국 출시 후 위챗 스토어 매출 1위, 애플 앱스토어 매출 3위를 기록하는 등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무라이 쇼다운 M'은 이달 국내 사전 예약에 돌입할 예정이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