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북한 평양시와 함께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44년 만에 우리 땅에서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대의원 총회를 열고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해 서울을 하계올림픽 유치 도시로 선정했다. 이번 유치 신청에는 서울시와 부산시가 참여했고 서울시는 대의원 총 49명 중 34명에게 지지를 받았다. 이날 대의원 총회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이 발표자로 나서는 등 뜨거운 유치전을 벌였다. 북측 유치 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유력해 서울·평양이 공동 개최에 성공할 경우 올림픽 사상 첫 공동 개최가 성사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에서 발표한 평양공동선언 당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오는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과 함께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를 방문해 서울과 평양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의향서를 전달한다. 서울·평양 외에도 독일과 중국,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등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진천=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