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4·3 재·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공직자추천관리위원회를 구성했다.

한국당 비대위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4·3 재보선 중앙당 공관위 구성안'을 의결했다고 김용태 사무총장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날 공관위 구성으로 2·27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차기 지도부 대신 김병준 비대위원장 체제에서 재보선 공천이 진행되게 됐다.

공관위원장은 문숙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이 맡았으며, 이번주 중 첫 회의를 열고 공천 작업에 착수한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경남지역 의원 11명 전원이 윤영석 경남도당위원장을 통해 조속히 공관위를 구성해달라 요청했다"며 "경남도당에서 공관위원 6명을 추천해 이를 이의 없이 수용했으며, 혹시 경선이 있을 경우 물리적 기간을 맞추기 불가능할 것을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4·3 재보선은 현재 경남 통영·고성, 창원 성산 등 2곳이 확정된 상태다.

경남지역 의원들은 지난달 회동을 갖고 예비후보들을 상대로 경선을 실시해 공천을 확정할 것과 선거운동 기간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공천을 서둘러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