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황후의 품격’/사진제공=SBS

SBS ‘황후의 품격’/사진제공=SBS

SBS 수목극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이 4회 연장을 결정했다.

지난해 11월 21일 첫방송된 ‘황후의 품격’은 방송시작과 화제성을 잡으며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의 수목극 전체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현재 드라마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최고시청률 18.9%(전국 17.9)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광고주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 또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11일 발표된 TV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는 설 연휴였던 6일의 결방에도 당당히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제작진은 한주 분량인 총 4회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48회로 예정되었던 드라마는 2월 21일 52회로 종영된다.

드라마 관계자는 “‘황후의 품격’이 4회 연장을 결정하면서 연기자들과 스태프들 모두 유종의 미를 다하기 위해 매 장면 혼신을 다하고 있다”라며 “드라마에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특히 엔딩맛집답게 끝까지 땀에 손을 쥐게하는 스토리가 펼쳐질테니 기대해달라”라고 했다

오는 21일 종영하는 ‘황후의 품격’의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부터는 주진모, 한예슬 주연의 ‘빅이슈’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