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실적 발표

CJ프레시웨이, 영업이익 67%↑
OCI(98,300 -0.91%)가 태양광 패널 소재인 폴리실리콘 가격 하락으로 부진한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OCI는 지난해 4분기 43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156억원 영업이익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시장 추정치(영업손실 159억원)도 크게 밑돌았다. 554억원의 순손실에, 매출은 7044억원으로 17.4% 감소했다. 회사 측은 “폴리실리콘 가격이 전 분기보다 12% 하락했고 구조조정 관련 퇴직금 비용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33,300 -0.45%)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67.1% 늘어난 17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4분기 기준 사상 최대로 시장 추정치 평균(120억원)을 46.7% 웃도는 ‘깜짝 실적’을 냈다. 회사 측은 “골프장과 병원 등에 납품하는 전문식이 강점인 단체급식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22.8% 증가했고, 가정간편식(HMR) 원재료 공급 관련 매출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CJ헬로(9,620 +0.73%)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5.5% 증가한 186억원이라고 공시했다. 매출은 3026억원으로 4.1% 늘었고, 순이익은 116억원으로 35.6% 증가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