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러웨이골프가 강력한 백스핀이 장점인 ‘맥대디 포지드 19 웨지’(사진)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캘러웨이의 ‘마이크로 피처(micro feature)’ 기술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마이크로 피처 기술로 볼과 접촉면에 더 많은 마찰이 발생하고 백스핀 양이 늘어난다는 게 캘러웨이골프 측 설명이다. 이번 맥대디 웨지는 투어 그레이와 크롬 등 두 가지 종류로 구성됐다.

클럽의 헤드는 연철 단조를 사용해 단조 클럽 특유의 ‘손맛’을 선사한다. 또 리딩 에지 부분을 직선으로 설계해 편하게 셋업 자세를 취할 수 있다. 캘러웨이골프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맥대디 포지드 19 웨지는 강력한 스핀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맥대디 4 웨지의 장점을 그대로 계승했다”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