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e스포츠팀 공식 후원

LG전자는 독일 프로축구리그 분데스리가 소속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산하 e스포츠팀을 공식 후원하기로 했다고 11일 발표했다. LG전자는 앞으로 2년간 메인스폰서 자격으로 선수들에게 게이밍 모니터인 ‘LG 울트라 기어’ 등을 제공하고 대회 참가 및 훈련을 지원할 예정이다.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은 온라인 축구게임 ‘FIFA 19’를 통해 진행되는 리그인 ‘가상 분데스리가’에 참가하고 있다. LG전자는 선수 유니폼에 새겨진 로고 등을 통해 브랜드 홍보를 한다.

LG전자는 지난해 LG 울트라기어를 선보인 뒤 관련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대표 모델인 ‘34GK950G(34인치·사진)’는 풀HD보다 선명한 WQHD(3440×1440) 해상도를 구현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