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공청회 망언에 규탄 성명·반발 잇따라

이른바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망언 발언에 광주지역이 끓어오르고 있다.

5월 단체 등 39개 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옛 전남도청 1층 별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김 의원 등의 망언은 5·18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우롱하는 것"이라며 "망언 의원에 대한 제명과 퇴출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평화적으로 타협하고 설득했던 지금까지의 방식을 바꿔야 할 때"라며 "이제는 전두환·노태우와 싸웠던 분노와 결기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5·18진상조사위원회 활동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방해 공작을 하는 것"이라며 "내년 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작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전남 시민단체연대회의도 성명을 내고 "국회는 여야 구분없이 5·18 역사를 왜곡하는 세력들을 뿌리 뽑고 그 진상을 온전히 규명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며 "먼저 망발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해 즉각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도 성명을 내고 "광주와 민주시민에 대한 정신적 테러"라며 "진실과 정의를 모독한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비난했다.

장 교육감은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거둘 길이 없다"며 "오월 영령들에게 치욕을 안기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망언자들의 사죄를 강하게 촉구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대학 교수도 비판 대열에 동참했다.

전남대학교 민주화 교수협의회는 "단순히 일회성 행동이 아니라 박근혜 석방을 운운하면서 다시 역사의 전면에 나서려는 국정농단 세력의 반동"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비상식적이고 악의적인 망언을 계속 묵과할 경우 국민 일부는 이 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며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자유한국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지역정치권도 연일 비판 성명을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해당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촉구했다.

광주 동구의회와 북구의회 의원들도 연이어 성명을 내고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날조한 지만원과 한국당 의원들은 광주 시민과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재발하지 않도록 각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