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들과 국민께 심려 끼쳐 죄송" 거듭 사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논란과 관련, 이 발언이 나온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대한 진상파악을 지시하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국당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 위원장이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최근 문제가 된 '5·18 진상규명 공청회'와 관련해 진상파악을 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공청회와 관련, ▲ 행사의 개최 경위 ▲ 행사 참석자 ▲ 발제 내용 ▲ 주요 토론자의 주장 ▲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고지 여부 등 공청회 전반에 대해 진상을 파악한 뒤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한국당은 설명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다시 한번 광주 시민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김진태, 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발표자로 세운 공청회를 공동 개최했고 김순례 의원은 이 자리에서 5·18을 모독하고 폄훼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