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 부품과 품질 거의 같아, 가격은 35% 저렴

국토교통부가 국산차 첫 대체부품으로 현대자동차 싼타페(TM)의 펜더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대체부품은 OEM부품이 아니지만 성능, 품질을 그와 동등한 수준으로 제작해 대체할 수 있는 부품이다. 지금까진 디자인권으로 인해 수입차업계에서만 활용해 왔으며 국산차는 처음이다. 이 번에 인증받은 부품은 국내 자동차부품사인 창원금속공업이 개발한 싼타페 펜더다. 펜더는 바퀴를 감싸는 패널로, 소비자들이 사고로 인해 빈번히 수리하는 외장부품 중 하나다.

보험개발원 산하 자동차기술연구소는 이 부품이 물성시험, 합차시험을 포함한 9개 항목을 시험한 결과 OEM부품과 품질·성능이 거의 동등한 것으로 분석했다. 인증받은 부품은 두께 기준(OEM 대비 0.2㎜ 이내), 실차 조립기준(OEM 대비 1.5㎜ 이내) 등의 모든 시험기준을 충족했다. 인장강도는 OEM 부품보다 오히려 더 높게 측정(좌: 약 17%, 우: 약 13%)됐다. 새 제품은 오는 14일 출시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2015년 1월 대체부품인증제도를 도입했다. 이 제도는 인증기관(한국자동차부품협회)이 대체부품을 심사해 성능이나 품질이 OEM부품과 거의 유사함을 보증하는 제도다. 보험업계도 인증품 활성화를 위해 소비자가 인증품을 선택, 수리 시 OEM부품 가격의 일정분(25%)을 현금으로 환급하는 보험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서울시, 상반기 전기차 보조금 접수 개시
▶ 벤츠코리아, 주요 부품 가격 인하
▶ 폭스바겐, 성능 강화한 제타 GLI 공개
▶ 볼보차코리아, 신형 크로스컨트리 사전계약 돌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