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전 수사관 당 회의에 첫 참석

자유한국당은 11일 국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열어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공익제보자 지위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에 촉구키로 했다.

이 회의에는 김 전 수사관도 참석해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에 제출한 USB(이동형 저장장치)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전날 폭로한 내용에 대해서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수사관이 당 주최 회의에 참석한 건 처음이다.

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통상 공익제보자 지정을 신청할 때는 지위가 불안정하고 심적으로 불안하기 때문에 국민권익위가 신속하게 결정하는 게 법치주의에 맞다"면서 "그러나 지난 1월8일 신청했는데도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권익위가 김 전 수사관에 대한 공익제보자 지위를 빨리 인정하고 보호 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김 전 수사관이 얘기한 내용이 범죄 구성 요건에 해당하는지 분석하고,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수 있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기자들과 만나 "검찰 출신 특감반원만 있는 대화방에 얘기한 것은 특검에도 검찰 직원들이 있으니 선후배를 통해서 알아보라는 의미"라고 말하고 "언론이든 어디든 내 의견을 공표할 수 있는 곳에서는 할 것"이라고 한국당 회의에 참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김 전 수사관은 추가로 폭로할 내용이 있느냐는 데 대해 "문다혜씨 건은 저한테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고 답했다.

앞서 곽상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부부의 해외이주 사실을 거론하며 다혜씨 남편 서모씨의 회사자금 횡령·유용 의혹을 주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