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호 대표 SNS 캡쳐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며 최근 버닝썬 성폭행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대해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쳤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지난 8일 이문호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안전지대 버닝썬',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라면서 "버닝썬, 안심하고 오셔도 됩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이와 함께 이 대표는 루머에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는 내용이 담긴 보도를 캡처한 사진도 올렸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버닝썬'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영상에는 한 여성이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이 나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 여성이 마약을 투약한 뒤 성폭력을 당했을 수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심지어 이 대표는 게시물을 올리기 전날인 7일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 "최근 인터넷상에 떠돌아다니는 (성관계) 동영상을 본 적이 있는데, 확인 결과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해당 장소가 버닝썬이 맞다면 '안전지대'라는 설명은 모순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현재 버닝썬은 '폭행사건', '성폭행 의혹', '마약 투약 의혹', '클럽 내 성관계 동영상 유포', '경찰과의 유착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지난 4일 입장문을 통해 경찰과의 유착관계, 성폭행, 마약, 물뽕, 마약판매 등 혐의에 대해 수사에 적극 협조 중이라면서도 "해당 폭행 사건을 제외한 모든 사건들은 전부 확인되지 않은 것이다. 아무 근거 없는 소문들도 사실로 여겨져 유포된 것이 다수"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7일 KBS와의 인터뷰에서도 "클럽 내 마약 의혹을 제기한 전직 직원과 클럽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을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