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김석윤 PD가 연출 포인트를 전했다.

2월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석윤 PD를 비롯해 배우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이 참석했다.

이날 김석윤 PD는 “드라마에 ‘시간이탈 로맨스’라는 수식어를 붙였는데 원래부터 ‘산다는 것’에 집중하고 싶었다. ‘세월’이라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우리가 나이 듦을 어떻게 대하고 있을까’를 다루고 싶었다. 판타지인 것은 많지만 젊은 사람과 나이든 사람을 한꺼번에 보여주기 위한 설정일 뿐이다. 모두가 나이 들어가는 숙명 속에서 어떻게 자신을 바라보고 있을까 등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젊은 분들이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 김혜자(김혜자, 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남주혁),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리는 작품이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최근 종영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후속으로 금일(11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