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확대 요구 사실상 '거절' "최대주주만 혜택…이익 유출 최소화로 기업가치 높일 것"

국민연금이 남양유업에 배당을 확대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남양유업은 "이는 최대주주 등에게만 혜택이 돌아가는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남양유업은 11일 "현재 저배당 정책은 사내유보금을 늘려 기업가치를 올리기 위한 선택이며 배당을 확대하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더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이 회사 최대주주(51.68%) 및 특수관계인(2.17%)의 지분율은 총 53.85%로, 배당을 확대하면 늘어난 배당금의 절반 이상이 대주주들에게 돌아간다.

회사측은 "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을 견인하기 위해 낮은 배당 정책을 유지해 왔다"며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다"고 했다.

이어 "저배당 기조를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함으로써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고,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 더 상승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