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마스코트 제막식서 제안…"북한, 선수단·응원단 보내달라"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오는 7월 열리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북한의 참가를 공식 제안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역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D-150일 마스코트 제막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번 대회에 북한이 선수단, 응원단, 공연단을 보내주실 것을 정중히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가능하다면 평창동계올림픽에서처럼 이번에 일부 종목이라도 남북한이 단일팀을 꾸려서 출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번 대회 슬로건처럼 '평화의 물결 속으로' 우리가 모두 빠져들기 위해서는 북한의 참가가 꼭 필요하다"며 "오는 14∼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실무회의에서 북한의 수영선수권대회 참가와 남북한 단일팀 구성이 논의되기를 기대해 마지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한민국은 1988년 서울올림픽, 2002년 한일월드컵,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을 비롯해 세계 대회를 모두 성공시킨 경험과 저력을 가지고 있다"며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도 가장 성공적으로, 최고 대회로 치를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세계 200개 나라에서 선수와 관계자를 포함해 최소한 1만5천명이 온다. 이분들께 최고의 환대를 해드리고 가장 편한 상태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마음을 모아서 잘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