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주지훈(왼쪽부터), 박원상, 김유리, 진세연, 오승훈, 김강우가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배우 주지훈(왼쪽부터), 박원상, 김유리, 진세연, 오승훈, 김강우가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은 ‘초능력’을 소재로 하지만, 초능력을 쓰는 특별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아니다.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물건 속에 초능력이 담겼다는 전제 하에 이야기를 시작하기에 기존의 판타지 드라마와는 다르다. 판타지가 전부인 것도 아니다. 절대악과 이에 맞서는 사람들이 있다. 결국 절대악과 정의의 싸움, 선인과 악인의 이야기다. 제작진의 엄청 공을 들인 컴퓨터그래픽(CG)과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등 주연 배우들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월화극을 평정할 수 있을까.

‘아이템’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오승훈과 김성욱 PD가 참석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만든 ‘아이템’은 꼴통 검사 강곤(주지훈 분)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 분)이 특별한 초능력을 든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김성욱PD는 “‘웹툰의 소재를 기본으로 하되 드라마 ‘구해줘’를 집필한 정이도 작가가 현실에서 이뤄지는 새로운 이야기로 재창작한 판타지 블록버스터”라고 소개했다.

김PD의 말처럼 ‘아이템’은 판타지 요소가 있는 드라마여서 CG가 중요하다. 김 PD는 “이게 가짜라고 생각하면 집중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 CG에 힘을 썼다. 영화 ‘신과 함께’로 판타지 작품을 좀 알고 있는 주지훈이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 연기와 CG 모두 현실적이어야 시청자들이 ‘진짜 내가 이걸 보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생각해 모든 스태프가 힘을 쏟았다”고 자신했다.

배우 주지훈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배우 주지훈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주지훈은 절대 권력에게 모두가 고개 숙일 때 묵묵히 검사 선서를 읊어주는 정의로운 검사, 일명 ‘꼴통 검사’로 불리는 강곤을 맡았다.

주지훈의 드라마 출연은 4년 만이다. 그는 ‘아이템’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이 재밌는데 TV에서 어느 정도 구현될 수 있을까 궁금해서 감독님, 작가님과 미팅을 했다”며 “스케일이 아주 크고 엄청난 효과가 들어갔지만 결국엔 사람 사는 이야기더라. 드라마가 세지만 볼거리가 풍성하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배우 진세연이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배우 진세연이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진세연은 냉철한 카리스마로 뛰어난 판단을 내리는 프로파일러 신소영을 연기한다. 그는 “판타지 장르를 좋아해서 언젠가는 꼭 하고 싶었는데 ‘아이템’을 하게 돼 너무 좋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프로파일러는 드라마와 영화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캐릭터. 진세연이 연기하는 신소영은 어떤 차별점이 있을까. 진세연은 “여러 작품에 비쳤던 프로파일러의 모습은 차갑고 냉철한 모습이었다. 물론 신소영 캐릭터도 일할 때는 냉철하고 객관적이지만, 아픔도 가지고 있고 상대방의 감정에 공감을 잘하는 캐릭터다. 어떠한 캐릭터보다 인간적인 모습이 나올 것 같다”고 강조했다.

‘옥중화’ ‘대군-사랑을 그리다’ ‘각시탈’ 감격시대’ 등 시대극에 많이 출연했던 진세연은 4년 만에 현대극에 출연한다. 그는 “저도 오랜만에 현대극을 하는 거라 굉장히 떨렸다. 나도 모르게 사극 톤이 나올 것 같았다”며 “대사나 표정, 몸짓이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김강우가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배우 김강우가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김강우는 젊은 기업인인 소시오패스 조세황을 맡아 절대악을 그린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사라진 밤’ 등에서 악역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던 김강우는 “저는 악역이 재밌다. 악한 인물을 연기하는 게 훨씬 재밌다”며 “작품 안에서 혼자 여럿과 싸워야 하기 때문에 열심히 나쁜 짓을 하고 있다”는 독특한 소감으로 웃음을 안겼다.

소시오패스 역시 작품에서 자주 다뤄지는 역할이다. 김강우는 “인물 소개에 대놓고 소시오패스라고 적혀 있었다. 잘해야 본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외국 영화나 우리나라 작품 할 것 없이 흔한 캐릭터라 전형적일 수밖에 없다”며 “근데 전형적인 게 꼭 나쁜 게 아니다. 그래서 저는 정공법으로 직진으로 연기하고 있다. 내던질 수밖에 없다. 사람에게 악한 부분, 악마 같은 부분을 최대한 끌어내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템’과 함께 SBS ‘해치’도 오늘(11일) 처음 방송된다. 주지훈은 ‘해치’의 주연 정일우가 ‘아이템’을 응원한다는 기사를 읽었다면서 “저는 SBS ‘열혈사제’를 응원한다. 저랑 친한 김남길 형이 나온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지훈은 “다른 방송사 드라마를 응원하는 분위기가 사회적으로 좋다는 생각이 든다. 예전에는 방송 3사와 케이블 채널이 경쟁 구도로 가서 적이라는 느낌이 있었는데 세상이 바뀌었다. 서로의 콘텐츠를 응원하고 좋은 방송을 여러 방송사가 만들어내면서 시청자들에게 맛있고 재밌는 이야기를 드린다고 생각한다. 동시간대 드라마를 응원해주는 게 참 아름다운 그림”이라고 반겼다.

시청률과 공약을 묻자 주지훈은 “시청률이 높은 것도 좋지만 그것보다는 우리 작품을 많이 봐주시고,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진세연도 “선배님 말처럼 많은 분들께 사랑을 받아서 보답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면 참 좋을 것 같다”며 “시청률이 (잘)나오면 기분이 좋겠지만 이슈가 많이 돼서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왔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