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함정 2척이 11일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 해역을 항해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유도미사일을 탑재한 미국의 구축함 2척이 이날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의 팡가니방 산호초(Mischief Reef)와 약 12해리(22.2km) 떨어진 해역에서 운항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미국의 한 관리가 밝혔다.

특히 이번 항해는 중국과 무역분쟁을 벌이는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상향 조정하기로 한 계획을 유예한 뒤 협상 시한을 이달 말까지로 잡고 중국과 팽팽한 실무협상을 진행하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석유와 가스 등 천연자원 매장량이 풍부한 남중국해는 중국이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주변국과 함께 영유권과 어업권 등을 놓고 끊임없이 분쟁을 벌이는 곳이다.

중국이 남중국해의 인공섬에 군사시설을 세우고 비행 훈련 등을 하며 실질적으로 점유한다는 전략을 펴는 데 대해 미국은 군함을 동원해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치면서 유럽 동맹국과 합동 훈련을 통해 중국에 압력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