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서삼석)은 11일 5·18 왜곡 공청회와 관련해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전남도당은 이날 성명에서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이들 국회의원과 극우 인사들이 우롱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태도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한국당과 공청회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이미 허위사실로 유죄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 통해 '5·18 북한군 개입' 거짓 주장을 하도록 방조했다"고 비난했다.

서삼석 전남도당 위원장은 "역사를 거스르고 나라를 분열시킨 한국당은 이번 공청 파문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하며 5·18 희생자들을 매도한 3인의 국회의원도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