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2019 시즌, 1군 마운드에 꼭 서보고 싶다.`

호주에서 '젊은 꿈'이 영글어가고 있다. 정우영은 8일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인터내셔널 스포츠파크에서 프로 첫 불펜 피칭을 치렀다. 6일 하프 피칭 소화 후 첫 전력 피칭이다. 포수 유강남이 공을 받은 가운데 총 30구를 던졌다.

피칭을 지켜본 최일언 투수코치는 `오늘은 80%로 던지라고 했다. 투수로서 체격 조건이 좋고 투구 밸런스도 좋다. 홈플레이트를 통과할 때 공 끝이 힘이 있고 무브먼트도 좋다. 보완점이 있지만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유강남 역시 `투구폼이 안정적이다. 밸런스도 좋고 공 끝 힘이 좋다`며 `하체를 좀 더 이용한다면 공이 더 좋아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고를 졸업한 정우영은 201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2라운드로 지명을 받았다. 정우영은 `어릴 적부터 LG 팬이었는데 지명을 받아 너무 좋았다. 부모님도 다른 팀이 아닌 LG에 입단하게 돼서 더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스프링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린 신인은 이정용, 정우영 두 명 뿐이다. 정우영은 `기대하지 않았는데 명단에 있어 사실 많이 놀랐다. 너무 좋았다`고 돌아봤다. 그는 `코치님들께서 신인이 전지훈련에 오면 의욕이 앞서 오버페이스 하고 부상이 오는 경우가 많다고 주의를 주셨다`며 `무리하지 않고 차근차근 몸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스로 판단한 장점은 구속과 공 끝의 힘이었다. 보완점에 대해서는 `사이드이다보니 주자 견제가 느리다. 캠프에서 코치님들께 많이 배우고 싶다`고 전했다.

프로 첫 시즌을 앞둔 설렘도 드러냈다. 정우영은 `마운드 위에서는 자신감 있는 모습을, 마운드 밖에서는 팬서비스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1군에 빨리 올라가고 싶다`는 그는 `시즌 중 잠실야구장 마운드에서 팬 분들께 꼭 인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LG 트윈스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