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주혁이 2년 만에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서울에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주혁은 "드라마 현장은 늘 설레고 떨린다. 연기하는 데 있어서 너무 행복한 순간이었다. 다들 잘 해주셔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와 닮은 점이 많다. 겉으로는 멀쩡하고 멋있어 보이는 캐릭터인데 속에는 자기만의 사연과 어려운 점이 많다. 연기하면서 마음이 편했다. 자연스러운 모습들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극중 남주혁은 신뢰감을 주눈 언변과 강직한 성품으로 방송 3사 최종면접만을 남겨두고 있는 한국대학교방송국의 전설 이준하 역을 맡는다. 모두가 부러워하는 넘사벽 외모에 스펙까지 갖춘 무결점의 기자 지망생이지만, 어느 순간 자신에게 주어진 찬란한 시간을 내던져 버리고 무기력한 삶을 살게 된다. 또 한 순간에 70대로 늙어버린 스물다섯 혜자(김혜자/한지민)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다.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 ‘달려라 울엄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날카롭게 사회를 들여다본 ‘송곳’, 부부들의 현실로 공감을 자아냈던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비롯해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까지 장르를 넘나들면서도 따뜻한 웃음을 놓치지 않았던 김석윤 감독과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했다. 오늘(1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