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오넬 초크론 CPO. / 사진=헤데라 해시그래프 제공

차세대 분산원장 플랫폼을 표방한 헤데라 해시그래프가 오라클 임원을 지낸 리오넬 초크론(사진)을 최고제품책임자(CPO)로 임명했다고 11일 밝혔다.

초크론 CPO는 글로벌 대기업 오라클에서 블록체인·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등 유망산업 및 첨단기술을 담당하는 부사장을 역임했다. 이전에는 시스코(Cisco)에서 IoT 신규 사업부를 맡아 성공적으로 이끈 경력도 갖춘 중량감 있는 전문가다.

초크론 CPO와 함께 아툴 마하무니 제품수석부사장, 나이젤 클라크 파트너 겸 산업수석부사장도 함께 영입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현재 블록체인의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분산원장 기술로 만들어진 플랫폼으로 높은 보안성과 빠른 거래 처리속도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초소액 결제, 분산화된 파일 스토리지(저장공간), 스마트 콘트랙트(계약) 기능을 제공한다. 지난해 8월 메인넷 런칭 뒤 현재 메인넷 테스트 프로그램을 통해 자체 토큰 HBAR을 지급하고 있다.

헤데라 해시그래프 공동설립자인 맨스 하몬 최고경영자(CEO)는 “초크론 CPO는 기업 수요를 파악하고 솔루션을 제작해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전문능력을 갖춘 인재”라며 “헤데라 해시그래프 플랫폼의 사용성 개선과 품질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