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류준열이 돈을 언급했다.

2월11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돈(감독 박누리)’ 제작보고회가 개최돼 박누리 감독,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tvN ‘응답하라 1988’로 스타덤에 오른 뒤 영화 ‘택시운전사’ ‘침묵’ ‘리틀 포레스트’ ‘독전’ 등을 통해 대중의 이목을 사로잡은 류준열. 그가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을 연기한다. 류준열은 “일현은 정말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서 남들과 ‘취준생’ 시절을 보내고 어렵사리 회사에 입사한 인물이다. 회사에 입사하면 누구나 부푼 꿈을 가진다. 일현의 목표는 부자가 되는 것이고 그 부자가 되기 위해 애쓰는 과정이 솔직하게 표현된다”고 했다.

매 작품마다 그 시대의 청춘이 묻어나는 얼굴을 연기해온 류준열이다. 그는 “인정하기보다, ‘청춘’이라는 말을 너무 좋아한다”며, “놓치고 싶지 않고 계속 청춘으로 살고 싶은 바람이 있기 때문에 그렇게 불러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돈’에서 일현은 부자가 되고 싶다는 꿈만 있고 스펙부터 돈까지 아무것도 없는 신세에서 일생일대 기회를 통해 큰돈을 만지게 된다. 배우가 일현의 성장을 어떤 식으로 표현하냐가 작품의 관전 포인트다. 류준열은 “내가 초점을 둔 부분은 돈에 대한 생각의 변화였다”며, “돈이 생기자 그것을 더 갖고 싶은 마음이 드는 과정이 사람을 참 우습게 만들더라. 돈 앞에서 무너질 수밖에 없는 인간의 나약함을 작품을 하면서 깨달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돈을 가진 후의 일현이를 상당 시간 촬영하고 나니까 좀 고민되는 지점이 생기더라. 그래서 앞에 부분 촬영을 바꾸고 싶었다”며, “근데 돈을 만지기 전의 일현이와 그 일현을 연기한 나와, 돈을 만진 후의 일현이와 그 일현을 연기한 내 얼굴이 사실 너무 달라서 재촬영이나 보완해야 할 부분을 과감히 포기해야했다”고 일현의 전과 후를 표현하기 위해 무엇을 노력하기보다 돈의 맛에 물드는 과정을 자연스레 따라갔음을 알렸다.

‘돈’은 부자가 되는 꿈을 가지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가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를 만난 후 돈의 유혹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한편, 영화 ‘돈’은 3월 중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