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원서 서명운동·1인 시위·매주 토요집회 등 계획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가 11일 발족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정 공백을 막기를 원한다"며 김 지사 석방을 촉구했다.

발족식에는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등 100여명이 '도정복귀'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참여했다.

운동본부에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서형수, 김정호, 제윤경 의원과 김지수 의장 등 정치인을 비롯해 271개 시민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2017년 이후 이미 두 차례 도정 공백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며 "도와 도민을 위해 김 지사가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난달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서부경남KTX 사업을 비롯해 창원 제2경제신항건설, 조선업 수주 실적 강화 등 경남 재도약의 중요한 시기인 만큼 김 지사가 복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임 홍준표 지사의 경우 성완종 리스트로 기소돼 1심 판결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지만, 도정 중단을 우려해 법정구속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운동본부는 도내 전역에서 김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탄원서 서명운동, 1인 시위, 매주 토요집회 등을 지속해서 펼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