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권율이 '해치'에서 정일우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양천구 SBS에서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권율은 "이 작품에서 이금(정일우)이란 역할이 중요한 캐릭터다. 박문수란 인물이 세상을 함께 바꾸기 위한 중심에 서야 하는 인물이다. 누가 이금을 연기 하느냐에 따라 달라져야 해서 준비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일우가 이금 역을 맡게 됐을 때 반가웠다. 군 복무 마치고 돌아오면 세상을 호령하는 듯한 에너지를 품기 마련인데, 에너지를 함께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문수는 킹메이커다. 실제로도 정일우와 많은 얘기를 하며 시간을 많이 보낸다. 여가 시간에 차에 있지 않고 나와서 만난다. 군 복무를 하다 와서 체력적, 상황적으로 힘든 게 있을 텐데 어떤 티를 내지 않고, 캐릭터를 받아들이려는 모습을 보고 귀감이 갔다. 현장에서 호흡은 '짬뽕 먹는 사이'다"라고 정리했다.

정일우는 "사람 대 사람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권율 형은 인생 이야기를 많이 했다. 너무 본받을 점이 많고 멋있는 점이 많았다. 존경하고 배울점이 많다. 믿고 따라가고 있다"고 거들었다.

권율은 ‘해치’에서 출세는 꿈조차 꿀 수 없는 어려운 형편에도 선비의 기개를 꿋꿋하게 지키는 과거 준비생 ‘박문수’ 역을 맡았다. 조선 사헌부 감찰 시험에 번번이 낙방하지만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약한 자를 지키기 위해 솔선수범하는 지식인이자 훗날 조선 최고의 암행어사로서 이름을 떨치는 인물이다.

‘보이스2’ 살인마 방제수, ‘귓속말’ 엘리트 변호사 강정일, ‘식샤를 합시다2’ 사무관 이상우 등 매 작품마다 대체불가 캐릭터를 완성해 온 권율이 문제적 왕세제 정일우를 왕으로 세우는 킹메이커로 활약할 권율의 열연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을 그린 이야기다. ‘이산’에서 ‘마의’까지 내놓는 작품마다 대한민국 사극계를 뒤흔든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신작이다. 11일(오늘)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