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車 수리비 인하·부품시장 활성화 기대"

정부가 인증한 국산차 대체부품 1호인 현대 싼타페TM 펜더(Fender)가 오는 14일 시장에 출시된다.

수입차에 이어 국산차 부품도 인증품이 시장에 공급되면서 자동차 수리 시 소비자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 부품회사 창원금속공업이 만든 현대 싼타페TM 전방 좌·우 펜더가 지난달 15일 정부 인증을 마치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펜더는 운전자들이 사고로 빈번히 수리하는 외장부품 중 하나다.

이 인증품은 이른바 순정품(OEM부품)과 성능이 거의 비슷하면서 가격은 훨씬 저렴하다.

보험개발원 산하 자동차기술연구소가 물성시험, 합차시험 등 9개 항목을 시험한 결과 부품두께 기준과 실차 조립기준 등 모든 기준을 충족했다.

인장강도는 OEM부품보다 더 높게(좌: 약 17%, 위: 약 13%) 측정됐다.

인증품 가격은 현재 시판 중인 BMW, 벤츠 등 수입차 인증품처럼 OEM부품의 65% 수준에서 형성될 것으로 국토부는 추정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우수한 품질의 인증품을 낮은 가격에 선택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정부의 인증품 활성화 정책에 맞춰 보험업계도 이달 소비자가 인증품을 선택해 수리하는 경우 OEM부품 가격의 25%를 현금으로 환급하는 보험상품 특약을 출시했다.

단독·과실비율 100% 자차사고에 적용된다.

이상일 국토부 자동차정책과장은 "이번 인증품 출시는 다양한 부품업체의 인증품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완성차와 부품업계 간 상생협력을 유도해 인증품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