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재욱이 음주운전 적발돼 면허가 정지됐다.

안재욱의 소속사인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11일 "안재욱은 지난 9일 밤 지방 일정을 마친 후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와 술자리를 가졌다"며 "이후 숙소로 돌아가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 하고 10일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며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해 함께 일하는 많은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는 방법을 강구하며 신속하게 논의하겠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1994년 MBC 23기 공채로 데뷔한 안재욱은 드라마 '별은 내 가슴에' '해바라기' '안녕 내 사랑' '빛과 그림자' '아이가 다섯' 영화 '찜' '키스할까요'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다수의 뮤지컬에 출연하며 활약 중이다. 오는 3월 9일 개막하는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공연에서 안중근 역으로 무대에 설 예정이었으나, 음주운전 적발로 하차가 예상된다.

<안재욱 소속사 입장 전문>

제이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안재욱 씨는 지난 9일 밤, 지방 일정을 마친 후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와 술자리를 가졌습니다.

숙소로 복귀 후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10일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단속에 적발되어 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되었습니다.

안재욱 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으며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켜 매우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마음입니다.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해서는 함께 일하는 많은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는 방법을 강구하며 신속하게 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